퍼펙트 조선왕조 2 - 정도전과 조선왕조의 숨겨진 역사의 현장

퍼펙트 조선왕조 2 - 정도전과 조선왕조의 숨겨진 역사의 현장

  • 자 :이준구, 강호성
  • 출판사 :스타북스
  • 출판년 :2014-04-03
  • 공급사 :(주)북큐브네트웍스 (2015-01-22)
  • 대출 0/1 예약 0 누적대출 0 추천 0
  • 지원단말기 :PC/스마트기기
  • 듣기기능(TTS)지원(PC는 추후 지원예정)
  • 신고하기
  • 대출하기 미리보기 추천하기 찜하기
  • qr코드

민본(民本)을 가슴에 새긴 선구자 정도전이 설계한 조선이

파벌 간 권력 싸움으로 몰락의 길을 내걷는 500년의 곡절

개국부터 몰락까지 깔끔하게 압축한 조선의 역사




“백성의 마음을 얻으면 백성은 복종하고 백성의 마음을 얻지 못하면 배반하게 된다”

지금은 조선에 대해 비판적인 인식이 크지만 우리는 조선왕조가 500년 넘게 존속되었다는 사실에 주목해 볼 필요가 있다. 500년 넘는 역사가 지속되도록 나라의 정치 이념을 확립하고 법을 정비하고 왕궁과 수도를 기획하고 설계한 사람이 있었으니, 바로 정도전이다.

『퍼펙트 조선왕조』는 고려 말 혼돈의 시대에 개혁으로 왕조를 유지하고자 한 세력과 왕조를 뒤엎어 새로운 왕조를 세우고자 한 세력의 충돌로부터 시작하여,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 조선왕조의 마지막 왕까지를 처지지 않는 시원한 속도감으로 전개하고 있다. 기계적으로 서술한 지루한 역사 연대기가 아니라 핵심 사건을 이야기로 풀어 역사를 쉽게 이해하게 만드는 작가의 저력이 뛰어나다.

각 장은 주제별로 연관이 있는 왕 별로 묶어 기록함으로써 시대 변천의 이해를 더 쉽게 했다. 이는 지금까지 굳어진 역사적 오해와 편견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하는 기회를 제공하는 계기가 되어 줄 것이다.

‘who’ 코너에서는 인물들의 세부 이야기를 자세히 다루었고 ‘talk about’ 코너에서는 왕, 왕비, 궁녀, 궁중 생활의 비밀, 의상ㆍ궁궐ㆍ국가기관에 대해 궁금증과 비밀을 해소하고자 하였으며 그 외 조선의 키워드를 15가지로 분류하여 전반적인 사회 분위기를 알도록 하였다.





가십을 바라보는 시선으로 전락하지 않고 재미와 호기심을 충족시킨 것은

역사에 대한 제대로 된 이해가 전제되어 있기 때문이다




『퍼펙트 조선왕조』에는 우리의 과거에 대한 의문을 해소해 줄 수 있는 내용들이 담겨 있다. 우리의 선조들이 했던 순간순간의 선택이 어떤 결과로 나타났는지를 보면, 외세에 끼이고 남북은 분단되어 있는 현 상황이 오버랩되면서 지금의 우리들은 어떤 선택을 하고 있는지를 떠올리게 된다.

수많은 희생 끝에 이상국가를 만들어 보자고 하여 수립된 국가가 거듭하여 피를 부르고, 이전 왕조와 마찬가지로 허례와 사욕을 좇고, 당쟁으로 국론이 분열되고, 좁은 소견을 가진 인물들에 둘러싸여 발전이 막히고, 꽉 막힌 사고의 결과 나라는 오욕으로 점철되어 멸망하고 마는 자가당착의 반복.

조선왕조의 역사는 인간이 균형감각을 잃지 않고 의(義)를 관철해 내는 일이 얼마나 어려운가를 생각해 보게 만든다. 그것은 다시, 우리의 앞으로의 선택은 어떠해야 하는가 하는 고민으로 이어진다.

한심한 이유들로 대의는 생각지도 않던 고위 사대부들의 작태를 보면 가슴속 울분이 끓어오르지 않을 수가 없다. 또 반대파라 할지라도 대의를 위해 뜻을 합하는 관료가 적고, 성숙한 민심이 힘을 합해 주지 않았을 때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를 여실히 느끼게 만든다.





조선왕조를 다룬 54편의 드라마



bonus book 4에 실린 <조선왕조 역사 드라마 가이드>는 우리나라 텔레비전 방송에서 조선왕조를 다룬 드라마 54편을 시기별로 나열해 놓았다.

드라마 제목, 간략한 시대 배경과 줄거리를 비롯해 방송 연도, 시청률, 출연진까지 기재해 방송된 시기에 따른 주제와 배우들의 관심도와 인기도 유추해 보는 쏠쏠한 재미가 있다. 54편의 드라마를 제목뿐 아니라 그 내용에 대해 요약본으로나마 기술한 이유는, 대중적 관심을 끄는 드라마가 ‘진짜 조선’의 역사에 대해 깊은 관심을 갖게 하는 매개체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조선왕조 518년은 우리에게 해답을 구할 물음을 계속해 제시해 준다

태조가 방원을 세자로 세웠다면, 문종이 적자 계승의 원론에 얽매이지 않고 동생 세조를 왕위에 오르도록 했다면, 성종이 제헌왕후 윤씨를 폐비시키지 않았다면 (연산군은 다른 왕이 되지 않았을까), 숙종이 장희빈을 보듬었다면 (경종이 후사를 낳을 수 있지 않았을까), 경종이 후사를 낳아 영조가 왕이 되지 않았다면, 영조가 사도세자에 대한 교육 방식을 달리하고 이간질하는 노론의 말을 듣지 않았다면, 정조가 유교 관념에 얽매이지 않고 정순왕후를 평민으로 강등했더라면 (우리나라의 근대화는 주체적으로 성공할 수 있었을까), 흥선대원군과 명성황후가 자신들의 자리보전이 아닌 나라와 백성을 위해 반 발자국씩 양보했다면 (일제 강점의 사태는 피할 수 있었을까)…….

나라를 퇴보시킨 과정들, 무수한 고통과 불행을 부른 사건들을 보며 안타까움과 물음을 갖는다면, 그 자기성찰이 작금의 난세를 헤쳐 가는 분명한 판단력을 갖게 하리라 생각한다.
지원단말기

PC : windows 계열의 active x를 지원하는 컴퓨터입니다.

전용단말기 : b-815, b-612만 지원 됩니다.

스마트기기 :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사용할 수 있는 모바일 기기 입니다.
★찜 하기를 선택하면 ‘찜 한 도서’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