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글씨 잘 써서 좋겠다

손글씨 잘 써서 좋겠다

  • 자 :공병각
  • 출판사 :양문출판
  • 출판년 :2014-05-09
  • 공급사 :(주)북큐브네트웍스 (2015-01-22)
  • 대출 0/1 예약 0 누적대출 23 추천 0
  • 지원단말기 :PC/스마트기기
  • 신고하기
  • 대출하기 미리보기 추천하기 찜하기
  • qr코드

손끝으로 감성을 그리는 캘리그래퍼 되는 길!



디자이너이자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그리고 마음을 사로잡는 감성적 손글씨로 널리 알려진 캘리그래퍼 공병각이 이번에는 ‘손글씨를 어떻게 쓸 것인가’라는 주제로 또 한 권의 책을 출간했다. 《잘 지내니? 한때 전부였던 사람》, 《전할 수 없는 이야기》, 《어떻게 사랑이 그래요?》 등 여섯 권의 책을 통해 사랑과 이별에 대한 미세한 감정의 떨림을 표현해 많은 독자들로부터 사랑을 받았던 그의 손글씨를 이제 책을 통해 배울 수 있다.



공병각은 《손글씨 잘 써서 좋겠다》에서 특유의 화법으로 자신의 삶의 기록이자 로맨스였던 손글씨를, 손글씨 쓰는 방법을 안내함으로써 캘리그래퍼가 되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길을 열어준다. 그간 겪었던 수많은 시행착오와 경험으로 얻은 캘리그래퍼로서의 노하우는 물론이고, 특유의 글씨체를 이용해 디자인한 2PM, 김범수, 린, BNR, 애프터스쿨 등 앨범 재킷 디자인과 박용하 화보집, 빈폴과 닥스 같은 기업의 콜라보레이션 상품 등 그간의 결과물들의 작업과정을 소개하며 독자들에게 실제적인 도움을 제공하고 있다.



그가 소개하는 포토샵과 일러스트레이터를 활용하는 스킬들은 캘리그래피 디자이너가 될 수 있도록 그 영역을 넓혀주고 있다.

자신만의 글씨를 쓸 수 있는 우리는 어쩌면 공병각의 말처럼 이미 캘리그래퍼인지도 모른다. 그러나 이 책을 만난 당신은 프로 캘리그래퍼로 발전할 수도 있을 것이다. 공병각의 아날로그 감수성은 산돌아티스트컬렉션 시리즈로 출시된 공병각 폰트를 통해 디지털 세상에서도 만날 수 있다.





글씨로 감성을 디자인하라



글씨를 잘 쓰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감성의 준비가 우선되어야 한다. 그리고서 어떤 글을 내 감정의 느낌대로 잘 표현해낼 때 비로소 글씨가 완성되는 것이다. 공병각은 손글씨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 생각을 정리해서 글로 표현하는 연습을 하는 것이라고 말한다. 단순히 예쁜 글씨만을 원한다면 많은 시간을 투자해서 많이 써보거나 서예학원이나 글씨를 쓰는 법을 가르치는 학원을 가는 게 빠를 수 있다. 하지만 진짜 좋은 글씨는 나의 감성과 진심을 담은 것이어야 한다. 그것이 없을 때는 노트 에 긁적인 낙서에 불과하다. 그래서 공병각은 디자인도 캘리그래피도 생각을 표현하는 툴이라고 말한다. 그것을 터득하기 전까지 그는 굉장한 악필이었다. 글씨를 잘 쓰기 위해 말도 안 되는 글들을 매일 노트 한 권 분량씩 썼지만 결과는 뻔했다. 처음에는 감정에 치우쳐서 휘갈겨 쓰고, 그다음에는 예쁘게 쓰느라 감정을 빠트리는 과정을 반복하는 엄청난 시행착오를 겪었다. 그러다가 감정과 툴이 조화를 이루면서 글씨로 감성을 그릴 수 있게 된 것이다. 그 후 그는 항상 필기구를 가지고 다니며 밥을 먹다가, 친구와 얘기를 하다가, 술 한 잔에 얼큰하게 취했을 때나 잠을 자다가도 손바닥은 물론이고 팔이든 손등이든 닥치는 대로 썼다고 한다.





도구의 선택으로 글씨에 생명력을 불어넣어라



감성을 표현하는 데 있어 감성의 준비 못지않게 중요한 것이 도구의 선택이다. 도구는 글씨에 거침과 매끄러움, 딱딱함과 부드러움, 번짐과 번지지 않음 같은 스킬로 감정을 표현함으로써 글씨와 글에 생명력을 불어넣는 수단이라는 게 공병각의 생각이다. 그는 자신이 사용했던 필기구와 경험했던 재료, 그리고 상황과 조건에 따른 질감과 느낌들을 조목조목 알려준다. 질감이 좋아 힘의 강약을 아주 잘 표현할 수 있고 가격 또한 저렴한 ‘돌돌 까서 쓰는 색연필’, 글씨를 쓰는 대상에 매끈하게 착착 달라붙는 매력적인 매직펜, 눕혀서도 세워서도 쓸 수 있는 힘 차고 날카로운 납작촉 유성 마카펜과 누르는 압력으로 글씨 굵기를 조절하는 둥근촉 마카펜, 가장 흔한 볼펜과 연필, 강렬한 매직, 왁스 크레용과 크레파스, 묘한 느낌의 립스틱, 먹물과 붓, 파스타나 커피 같은 각종 생활용품 등을 이용한 글씨 쓰기의 노하우를 자상하게 설명하고 있다. 그러면서도 많은 도구를 사용해본 후 자신에게 맞는 도구를 선택하되, 자신의 감성과 자신의 글을 제대로 표현할 수 있는 도구를 선택하라는 애정 어린 충고도 잊지 않는다.





손글씨, 꾸준한 반복학습으로 몸에 익혀라



처음에는 감정에 몰입되어 휘갈겨 쓰고, 나중에는 예쁘게 쓰려다 감정을 잃어버리는 수많은 시행착오를 거친 후에야 감정과 툴의 조화가 이루어진다. 이렇게 도구의 선택과 활용을 통해 감성의 표현이 가능해졌을 때 비로소 자신만의 글씨체가 어느 정도 가닥을 잡기 시작한다. 하지만 그것이 결코 끝이 아니다. 공병각은 언제든 적재적소에 스킬을 활용하기 위해서는, 그리고 캘리그래퍼로서 창의적이고 도발적인 글씨체를 완성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계속 써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반복학습으로 나의 것으로 체화되었을 때 비로소 완성되는 게 글씨체라는 것이다. 그리고 공병각 자신이 경험을 통해 얻은 비법들을 하나하나 공개한다. 날림, 짧음 그리고 마지막 자 날림, 연결날림, 이음 같은 한글 쓰기와 줄세움, 덩어리, 공간이용, 강약조절, 농담조절하기 같은 글자의 디자인화 내지는 그리기, 영어 글씨쓰기, 그리고 보너스로 일본어 쓰기 등을 거침없이 보여준다. 이것만으로도 아쉬웠는지 포토샵과 일러스트레이터의 활용법까지 설명하면서 글씨를 좀 더 아름답게 만들어야 캘리그래퍼의 완성이라며 캘리그래피 디자이너의 길을 활짝 보여준다.
지원단말기

PC : windows 계열의 active x를 지원하는 컴퓨터입니다.

전용단말기 : b-815, b-612만 지원 됩니다.

스마트기기 :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사용할 수 있는 모바일 기기 입니다.
★찜 하기를 선택하면 ‘찜 한 도서’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