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왜?

우리는 왜?

  • 자 :김헌식
  • 출판사 :페이퍼로드
  • 출판년 :2016-05-18
  • 공급사 :(주)북큐브네트웍스 (2016-05-31)
  • 대출 0/1 예약 0 누적대출 4 추천 0
  • 지원단말기 :PC/전용단말기/스마트기기
  • 듣기기능(TTS)지원(PC는 추후 지원예정)
  • 신고하기
  • 대출하기 미리보기 추천하기 찜하기
  • qr코드

뇌 주름 사이에

낀 먼지를 싹 날려버릴

당돌하고 화끈한 29가지 궁금증!



뇌가 쫄깃해지는 발칙한 질문과 문화 심리로 이해하는 우리의 일상

편견과 선입견의 덫에서 탈출하는 새로운 관점의 신호탄!





프랑스의 왕, 루이 13세는 22세의 젊은 나이에 대머리가 되었다. 그는 자신의 콤플렉스를 숨기기 위해 가발을 착용했고, 곧 전 유럽으로 화려하고 사치스러운 가발 문화가 퍼져 나갔다. 만약 루이 13세가 자신의 대머리를 당당하게 드러냈다면 대머리를 드러내는 스타일이 유행하지 않았을까?

한편, 한국 사회에서 대머리는 종종 조롱거리가 된다. 심지어 공짜를 좋아하거나 인색하게 굴면 대머리가 된다고 말하는 편견도 용인된다. 하지만 서양 문화권에서 대머리 남자는 섹시한 이미지, 운동을 잘할 것 같은 남자라는 이미지를 갖는다. 동일한 문제라도 관점의 차이가 얼마나 다른 인식으로 바뀌는지 극명하게 알 수 있다. 『우리는 왜?: 일상이 바뀌는 29가지 궁금증』은 우리가 당연하다고 여기던 사실에 ‘왜’라는 물음을 던진다. 이 책은 우리가 왜 편견과 고정관념에 사로잡혀 있는지 다양한 사례를 통해 설명하고 있다. 나아가 다양한 관점으로 세상을 바라봐야 한다고 말하는데 처음부터 끝까지 집중하고 있다.

저자는 우리의 주변에 너무나 널리 퍼져있어 종종 맹목적인 믿음으로 변신하는 편견의 원인을 다양한 접근을 통해 파악하고 분석한다. 또한 한국 사회에서 유별나게 두드러지는 특수한 현상을 낱이 해부하고 파헤친다. 출산율은 세계 최하위지만 야동은 늘어나는 아이러니한 현실, 혈액형이 사람의 성격을 규정할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있는데도 여전히 A형은 소심하다고 믿고 심지어 트리플A형이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하는 한국 사회의 이상한 모습을 발칙한 질문으로 끌어낸다.

이 책은 때로는 직설적이고 과감한 표현으로 우리의 편협한 생각을 꼬집는다. 이 책을 읽다 보면 이미 알고 있었지만 애써 모르는 척하던 내 안의 속물근성을 마주하기도 한다. 또한 이성적이고 논리적인 사고를 한다고 믿지만 사실은 감정적이고 다수의 논리에 휩쓸리고 말았던 자신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다. 우리는 종종 지엽적인 것에만 매달려 나무만 보고 숲을 보지 못하는 때가 있다. 세상을 바라볼 때도 마찬가지다. 하나의 관점으로만 세상을 바라본다면 한국사회의 본질을 꿰뚫어 볼 수 없다. 우리는 왜 그렇게만 생각하는지, 우리는 왜 다른 생각을 할 수 없는지 『우리는 왜?』를 통해 신선한 의문을 제기 할 수 있을 것이다.





대머리를 보면 왜 웃음이 나올까?

운동 잘하는 섹시한 남자 VS 공짜를 좋아하는 인색한 남자

-탈모증 환자를 조롱하는 한국인의 편견




프랑스의 왕, 루이 13세는 22세의 젊은 나이에 대머리가 되었다. 정치적인 난제와 아내의 바람기는 그를 탈모증에 시달리게 한 일등공신이었다. 그는 자신의 콤플렉스를 숨기기 위해 가발을 착용했고, 곧 전 유럽으로 화려하고 사치스러운 가발 문화가 퍼져 나갔다. 만약 루이 13세가 자신의 대머리를 당당하게 드러냈다면 대머리를 드러내는 스타일이 유행하지 않았을까?

한편, 한국 사회에서 대머리는 종종 조롱거리가 된다. 심지어 공짜를 좋아하거나 인색하게 굴면 대머리가 된다고 말하는 편견도 용인된다. 하지만 서양 문화권에서 대머리 남자는 섹시한 이미지, 운동을 잘할 것 같은 남자라는 이미지를 갖는다. 동일한 문제라도 관점의 차이가 얼마나 다른 인식으로 바뀌는지 극명하게 알 수 있다. 『우리는 왜?: 일상이 바뀌는 29가지 궁금증』은 우리가 당연하다고 여기던 사실에 ‘왜’라는 물음을 던진다. 그렇다고 우리가 당연하게 여기던 것을 완벽한 잘못이라고 질책하지도 않는다. 이 책은 우리가 왜 편견과 고정관념에 사로잡혀 있는지 다양한 사례를 통해 설명하고 있다. 나아가 다양한 관점으로 세상을 바라봐야 한다고 말하는데 처음부터 끝까지 집중하고 있다.

저자는 우리에게 어려운 질문을 던지지 않는다. 누구나 살아가면서 한 번쯤은 직접 경험하거나 전해 들었을 법한 상황을 끌어와 관점의 향연을 즐기게 한다. 예쁘면 정말 취직이 잘될까? 남의 불행을 보면 왜 기분이 좋아질까? 뚱뚱한 건 정말 자기 관리를 안 한 탓일까? 우리의 일상에서 멀리 떨어져있지 않은 주제를 문화심리를 통해 이야기한다. 이 책은 독자들을 훈계하거나 가르치려고 하지 않는다. 다만 ‘다르게 생각할 수도 있지 않을까?’라고 물으며 여러 방향을 가리키고 있다. 정답을 강요하는 세상에서 이 책은 답을 콕 집어 말하지 않는다. 더 많은 사람들이 더 열린 생각을 갖길 바라고 있다. 새로운 관점으로 바라보는 힘은 우리의 삶을 풍성히 하고 현실의 문제를 넘어 세상을 바꾸는 가능성을 열어 준다.





뇌가 쫄깃해지는 발칙한 질문과 문화 심리로 이해하는 우리의 일상

편견과 선입견의 덫에서 탈출하는 새로운 관점의 신호탄!




이 책의 1장은 ‘젊은이들은 왜 섹스를 안 하려고 할까?’같은 발칙한 질문으로 우리의 일상을 낱낱이 해부하고 편견을 파헤친다. 출산율은 세계 최하위지만 야동은 늘어나는 아이러니한 현실, 혈액형이 사람의 성격을 규정할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있는데도 여전히 A형은 소심하다고 믿고 심지어 트리플A형이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했다. 저자는 너무나 널리 퍼져있어 종종 맹목적인 믿음으로 변신하는 편견의 원인을 다양한 접근을 통해 파악하고 분석한다. 제2장에서는 ‘왜 내가 없을 때 내 욕을 하는 걸까?’, ‘한국 드라마에 출생이 비밀이 많은 까닭은?’같은 질문 통해 한국 사회에서 유별나게 두드러지는 특수한 현상의 실체와 내막을 신랄하게 까발린다. 제3장에서는 ‘SNS를 하면 할수록 외로워지는 까닭’, ‘힐링 콘텐츠가 간과하는 것들’, ‘유명인들은 왜 일찍 운명을 달리했을까?’같은 문제를 통해 개인의 심리적 상태가 사회 속에서 문화적 현상으로 어떻게 나타나는지 구체적으로 설명하고 있다. 제4장에서는 ‘남의 불행을 보면 행복해지는 심리’, ‘점점 더 달달해지는 한국 음식’ 등에 대해 의혹어린 시선으로 차가운 질문을 던지고 있다. 이 책의 마지막 5장에서는 개인의 노력만으로 성공을 장담할 수 없는 한국 사회의 굴레에 대해서 날선 질문을 던지고 있다. 소수의 슈퍼스타가 99%를 다 가져가는 승자독식의 고리, 암울한 현실에도 짱돌을 들지 않고 침묵하는 젊은이들을 최근에 불거진 ‘금수저·흙수저’ 논란을 통해 말하며 한국 사회의 암울한 현상을 독자들과 고민하고 나누고 싶어 한다.

저자는 때로는 직설적이고 과감한 표현으로 우리의 편협한 생각을 꼬집는다. 『우리는 왜?』를 읽다 보면 이미 알고 있었지만 애써 모르는 척하던 내 안의 속물근성을 마주하기도 한다. 또한 이성적이고 논리적인 사고를 한다고 믿지만 사실은 감정적이고 다수의 논리에 휩쓸리고 말았던 자신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다. 우리는 종종 지엽적인 것에만 매달려 나무만 보고 숲을 보지 못하는 때가 있다. 세상을 바라볼 때도 마찬가지다. 하나의 관점으로만 세상을 바라본다면 한국사회의 본질을 꿰뚫어 볼 수 없다. 우리의 생김새가 각각 다르듯이 우리의 생각의 관점도 각양각색이 되어야 더 생동감 넘치는 사회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우리는 왜 그렇게만 생각하는지, 우리는 왜 다른 생각을 할 수 없는지 『우리는 왜?』를 통해 신선한 의문을 제기 할 수 있을 것이다.
지원단말기

PC : windows 계열의 active x를 지원하는 컴퓨터입니다.

전용단말기 : b-815, b-612만 지원 됩니다.

스마트기기 :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사용할 수 있는 모바일 기기 입니다.
★찜 하기를 선택하면 ‘찜 한 도서’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