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어른이 되어서도 가끔 울었다

나는 어른이 되어서도 가끔 울었다

  • 자 :투에고
  • 출판사 :RHK
  • 출판년 :2019-09-10
  • 공급사 :(주)북큐브네트웍스 (2020-09-25)
  • 대출 0/2 예약 0 누적대출 0 추천 0
  • 지원단말기 :PC/스마트기기
  • 듣기기능(TTS)지원(PC는 추후 지원예정)
  • 신고하기
  • 대출하기 미리보기 추천하기 찜하기
  • qr코드

홀로 외로운 밤, 당신의 곁을 지켜줄 담백한 위로

??? 12만 SNS 독자들의 마음을 어루만진 투에고의 공감 에세이 ???



어른인 우리는 ‘괜찮은 척’하는 삶을 은연중에 강요받곤 한다. 눈물 나는 순간에도 ‘우는 것은 어른답지 못한 행동’이라는 시선에 움츠러들고, 한없는 우울이 찾아온 순간에도 “너는 왜 그렇게 만날 우울한 거야?”라는 말에 내면으로 숨어버리기도 한다. 그럴 땐 정말이지 아무 말도 듣고 싶지 않은데, “알았으니, 그냥 나 좀 내버려두세요.”라고 말하고 싶어지는데 그러질 못하는 일도 많다.

그렇게 지친 몸과 마음을 푹 내려놓고 싶은 날 그냥 읽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위로가 되는 글이 있다. 인스타그램을 통해 소소한 감정을 전하는 작가 투에고(@two_ego)의 글 역시 그런 힘을 가지고 있다. 그건 내가 느끼는 불안이, 내가 느끼는 우울이 결코 이상한 것이 아니라는 미묘한 공감에서 비롯된다. 힘든 건 힘든 대로, 답답한 건 답답한 대로 풀어내는 그의 글은 역설적으로 읽는 이들이 자신의 일상 속 감정들을 스스로 보듬을 수 있게 해준다.

신간 『나는 어른이 되어서도 가끔 울었다』는 그렇게 수만 명이 공감하며 위로받았던 투에고의 깊은 사유를 담은 감성 에세이다. 연필로 한 글자 한 글자 눌러 쓴 것 같은 이야기들에는 ‘누구나 그런 아픔을 안고 산다’는 작가의 마음이 잔잔하게 담겨 있다.





우선은 나를 위로할 것.

눈물을 참는 삶에 대한 공감, 묵묵한 응원



이 책은 오롯이 ‘나’를 향한다. 사실 평범한 우리는 자신의 마음을 돌보는 것에 익숙하지 않다. 감정을 돌본다는 건 어쩌면 나를 숨기는 것이라고 믿고 살아왔는지도 모른다. 내가 느끼는 부족함, 한계, 아무리 버둥거려봐도 달라지지 않는 현실에서 느끼는 좌절감, 자존감이 무너져 내리는 순간에도 ‘괜찮은 척’해버린 그 마음을 작가는 숨기지 않고 풀어놓는다. 눈물이 쏟아지던 그 밤의 이야기들을 말이다.



“천장에 손이 닿지 않는다. 쭉쭉 뻗어도, 온몸을 흔들어가며 도약해봐도 헛수고다. 비로소 더 이상 어찌할 바가 없다는 사실을 인정하게 된다. 사람의 힘으로는 한계에 부닥치는 일이 있기 마련이니, 한없이 나약하게만 느껴지는 자신을 마주해야 하는 날이 있다. 만일 그것이 시련이라면 기도하는 일 외에는 달리 방법이 없다. 오늘도 지그시 눈을 감은 채로 적막한 자신을 달래본다.” _「마법의 주문」에서



그리고 있는 그대로의 나를 위로하는 법을, 한계에 부딪혀 넘어지기도 하지만 그래도 덤덤하게 오늘을 살아가고 있는 당신과 나에 대한 응원을 묵묵하게 전한다. 어쩔 수 없는 현실이지만 “그저 순간을 살아갈 뿐”이라고 말이다.





어떤 말을 해도 들어줄 것 같은 친구가

조심스레 건넨 한 마디



『나는 어른이 되어서도 가끔 울었다』는 응어리진 속마음을 누구에게도 내보이고 싶지 않은 밤 가만히 펼쳐보고 싶은 책이다. 작가는 더 높이 오르는 것보다, 아무리 해봐도 잘 되지 않는 일들에 힘들어하기보다 현실에서 나를 보듬고 살아가는 것이 더 낫다고 말해준다. 공들여 위로를 하거나 섣부르게 긍정을 말하지 않는다. 덕분에 우리는 비슷한 ‘감정의 온도’를 느낄 수 있다. 적당한 거리감이 오히려 공감을 불러오는 것처럼 말이다. 어떤 말을 해도 그냥 묵묵히 들어줄 것 같은 친구가 조심스레 건넨 한 마디 같은 느낌이 드는 것도 그 때문일 것이다.

관계에 대한 부분에서도 그렇다. 서로가 얽혀 있는 삶의 순간순간에서 나를 지키기란 쉽지 않다. 작가는 지나치지 않은 선을 지키며 관계를 유지하는 법에 대해서 말한다. 그저 곁에 있어주는 것으로도 충분한 우리라고 말이다.



이 책은 사는 게 만만치 않다고 느껴질 때, 나만 이렇게 힘든 건가 싶을 때, “그냥 속시원하게 울어도 돼”라고 말해주는 이가 필요할 때 내 곁을 지켜주는 친구 같은 책이다. 마치 내 일기장 속 한 페이지를 펼쳐놓은 것 마냥 담담하고 차분한 글들과 호흡을 맞추고, 감성적인 일러스트와 함께 페이지를 넘기다 보면 오늘 하루쯤 눈물 흘린다고 해도 괜찮다는 마음이 찾아들 것이다.





? 책 속에서

내가 태어나는 순간부터

‘나’라는 주사위는 던져졌다.

시간을 되돌릴 수도

바닥에 떨어진 주사위를

다시 잡을 수도 없다.

부질없는 고민을 쉼 없이 이어간들

돌이킬 수 없는 지난날에 붙잡혀 살아본들

달라지지는 않으니까.

“나는 그저 순간을 살아갈 뿐이야.” (p. 5 프롤로그)



힘이 나질 않는데

자꾸만 사람들은 녹음기처럼 같은 말을 한다

“힘내, 힘내, 힘내.”라며

도대체 왜 힘을 내야 하는 거지

지난 시간 동안 힘을 내어

살아온 결과가 고작 이런데

어떻게 또 힘을 내야 하는 건지 모르겠다 (p. 23 너무 애쓰지 않아도 돼)



이번이 마지막이라 믿었다

시작부터 일이 잘 안 되었다

이번엔 진짜 마지막이라고 생각했으나

여전히 잘 되지 않았다

어쩌면 ‘진짜 마지막’이라는 말은

마지막 기회라는 핑계로 한 번 더 돌아보고 싶었던

나의 미련이었는지도 모른다 (p. 132 마지막 기회)



다들 겉은 번지르르해

항상 무언가 있는 척

여전히 잘 지내는 척

자신에 취해 고고한 척

허나, 보이는 게 다가 아니야

실상과 달리 마음은 가난할지도 몰라

모두 자신의 결핍과 치부를

구태여 드러내고 싶지는 않으니까

아닌 척하고 싶지 않아

사실 나도 그래 (p. 161 척척척)



이별은 마음을 준 만큼 아프고, 나락으로 치달을 때는 올라갔

던 만큼 아프다. 제아무리 화려한 순간도 지나가고 나면 찰나

라고 느낄 만큼 공허하다. 하루하루를 최고의 날로 살 수만은

없다. 오르락내리락하는 이 삶에서 내가 선택한 방법은 감정

의 격차를 줄이기 위해 조금은 미지근하게 사는 것이다. (p. 204 기억의 대비)
지원단말기

PC : Window 7 OS 이상

스마트기기 : IOS 8.0 이상, Android 4.1 이상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통해 이용 가능)

전용단말기 : B-815, B-612만 지원 됩니다.
★찜 하기를 선택하면 ‘찜 한 도서’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